사악한 아빠... > 출산육아

출산육아

사악한 아빠... 정보

사악한 아빠...

본문

 

 

저녁 먹이고..

애랑 마트에 나가는데.......

애가... 애가 글쎄...... 차 안에서.. 잠들었지 뭡니까..

이러면 안되지만... 정말 이러면 나쁜 아빠지만....

속으로... 쾌재를 부르짖으며...

다시 차를 돌려 주차장에 파킹하고...

애를 살며시 들어서...

침대에 눕히고.... 상기된 표정으로.... 간만에 컴퓨터방에 왔네요.. 아... 건프라와 컴이 있는 나만의 공간...

음.... 사악하지만..... 그그래도...

 

 

공감1
스폰서링크

댓글 14개

외갓집에 갔다.
온종일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에게 선물만 잔뜩 얻으며  하루가 갔다.
저녁 무렵 피곤했다. 외갓집에서 잠이 든다.
천장이 빙빙 돈다. 낯선 곳에서 잠이 들면 이런 느낌이 있었다.
집에 가고 싶은데 이러다 잠이 든다.
잠에서 깬다. 나는 아버지 등에 업혀있다.
집에 가는 분위기? 다시 잠이 든다.
일어났는데 집이다.
외갓집에서 어떻게 집까지 온 거지?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
어디에서 잠이 들어도 나는 집에서 결국은 자게 된다.
나의 아버지는 사악하다. ㅎㅎㅎ
제가 서너 살 무렵 기억입니다.
이 기억은 잊히지 않고 오래 남아 있어서요.

iwebstory 님께서 안 담아 주셔다면?
진짜 아버지의 모습을 몰랐을 거예요. ~~
저는 그동안 최고의 아버지로만 기억을 담고 있었거든요. 당했습니다.
이런 모습과 제가 떨어져 지내는 것은 다른 차원이고요. ㅠㅠ
가만 생각하니 제 머리맡에서 뭔가를 만들고 계셨죠?
그것이 우리 아빠의 진짜인 것을 오늘 알았습니다.
건담이었을지도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기억하지요.
막내 아드님께서 그냥 속고 살 생각을 하니 가슴이 미어집니다. ㅎ
우리 아빠는 이랬음. 나를 항상. 뭐 이런 생각에 빠져서
평생을 진실은 모르고. ㅎㅎㅎ
근데 꼭 그러면 애가 일어나 울고 있겠지요? 그거 무서워서 놔두질 못하죠.. 정작 다녀올 시간동안 애는 계속 잔다는게 함정.. 하하.
예전만큼 못놀아줍니다. 그러니 툭 하면 하는 소리가.. "엄마 좋아. 아빠 미옷..." 물론 악의로 하는건 아닙니다만 은근히 서운함을 내포한 외침이라..... 하하.
어떤 것인지 알겠습니다. ㅎ
야 그런데 이런 모습은 빠른데요?
우리 집은 벌레 박사가 저에게 그러거든요. < 8세
막내는 수시로 제 손을 잡고 같이 놀자고 하지만
제가 협조를 못 하고는 있습니다.

"자기 OO!"

막내가 오면 제가 하는 말 전부입니다. ^^
이런 아빠인데도 끊임없이 시도하네요. ㅡㅡ.
금방 클텐데 같이 놀아주지 못해 솔직히 저는 미안해요.
늘 뭐든 아쉬운거 아닐까 싶어요. 백퍼 만족은 존재하지 않겠지요.... 나중에 애들이 다 커버리면.. 특히 막둥이는.. 왠지 많이 서운할 꺼 같아요. 제 손을 많이 타서..
초등학교만 입학해도 아이들 모습이 달라지더라고요.
저도 아이들에게 조금 각별한 편인데요.
저 보다는 iwebstory님께서는 서운하실 겁니다.
사랑과 정성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으셨을 테니까요.
서운하실 것 같으세요.
너무 반듯(?)한 첫째와 달리 천둥벌거숭이 막내에겐 이상하게 그리 맘이 가네요. 제가 주양육을 해서 더 그런건지 모르겠으나..
전체 1,080 |RSS
출산육아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1길 14, 6층 624호 (역삼동, 삼일프라자)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