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지운아빠 뉴스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간추린 지운아빠 뉴스 정보

간추린 지운아빠 뉴스

본문

쓰는 사람도 안 궁금한 지운아빠 뉴스입니다.

 

저는 뻘글 쓰는데 인생을 낭비했더라도

회원님은 뻘글 읽는데 인생을 낭비하지 마셔요 ㅎㅎㅎㅎㅎ

 

 

 

 

#1

쏘주3병 마시고 자게에 뻘글 쓴 지운아빠,

다음날 아침 8시경 사색이 되어 댓글 6개 달렸는데 읽지도 않고 삭제 파문

지운아빠 '댓글 달아주신 분들께 죄송, 하지만 흑역사 방치할 수 없었어' 발언으로 논란 증폭

 

#2

미혼주의 발언으로 파장 일었던 초딩,

'커서 결혼 안 하고 엄마랑 살래' 발언으로 미혼주의 재확인

엄마는 반색, 지운아빠는 사색

 

#3

조기축구 태우러 온 친구, 지운아빠 집 앞에서 20분 기다려

상습지각에 친구 '다시는 태우러 안 온다' 일갈,

콧방귀도 안 뀌던 지운아빠 상황 급박해지자 눈물의 똥꼬쇼로 3시간만에 극적 화해 타결

 

#4

조기축구 감독형한테 깐족대던 지운아빠,

짬뽕 먹던 숟가락으로 피살당할 뻔 했으나 기지 발휘해 위기 모면,

감독형은 아직도 지운아빠 수색 중 소식에 팀원들 응원 이어져

 

#5

1년 동안 데면데면하던 미용실 원장님과 대화 물꼬 트여,

원장님 반색에 15분 컷에서 30분으로 커트 시간 늘어나,

지운아빠 OO헤어 역사 완벽 습득으로 동네 아주머니들 찬사 이어져

 

#6

얼그레이 홍차 마시며 얼그레이는 마셔도 홍차는 안 마신다던 지운아빠,

띠동갑 넘는 막내직원의 '얼그레이가 홍차'란 발언에 홍당무 되어 웃음 선사,

지운아빠 '홍차 홍차'를 판매하는 카페 사장님 빌딩관리위원회 제소 계획 밝히자 재계 비난 쇄도

 

#7

리자님, 지운아빠 미팅하는 동안 점심시간 임박에 단독 샌드위치 주문,

뒤늦게 이 사실 알게된 지운아빠 '강호의 의리가 땅에 떨어졌다'며 오열,

겸연쩍은 척 하시던 리자님, 샌드위치 도착하자 포풍흡입에 먹방 유튜버 감탄 금치 못해

 

#8

생각할 땐 되게 재밌었는데 막상 쓰니까 노잼이라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 언제부터 내가 고민하며 살았냐며 작성완료 강행

회원님들 질타 이어지자, 리자님이 대신 전격 사과문 공개

 

 

 

3068322245_1638796439.7368.jpg

3068322245_1638796447.5143.jpg

 

추천
8

댓글 13개

앞으론 지우지 마세요
글 좋았었는데… 취기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글이었음
왜냐면 항상 글에서 C2H5OH끼가…
저도 취중글 읽었는데 좋은 글귀였는데... 지워진게 아쉽네요.
              평소보다 더 말짱해보이셨어요~~
지운아빠님은 기본적으로 필력과 유머감각이 탁월하세요.
여러 에피소드를 다듬어서 단행본으로 내셔도 많이 팔릴거에요.
전체 187,747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 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