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만하면 다 나와서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왠만하면 다 나와서 정보

왠만하면 다 나와서

본문

1995123410_1653131748.9748.jpg1995123410_1653131753.6638.jpg

 

길에 사람이 미어 터지고 가게들은 바쁘고 이제 사람 사는 세상같습니다.

추천
6

베스트댓글

그의 본가는 서울에 있고, 진주에서 건축업을 하고 있다.
보통 금요일 밤이면 끼니 챙기 듯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 본가로 향한다.
교통이 편리해졌다지만, 진주에서 서울까지 매번 고속버스를 타고 오가는 여정이 요즘들어 꽤나 마뜩잖다.
처음 진주에 발을 내디뎠을 때만 하더라도 주위 풍경이 생경하고, 서울에 비하자면 번잡함이 덜하여 마음이 편했던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1년, 2년 서울집을 떠나 홀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중년 남성이라면 통과 의례처럼 겪는 외로움과 쓸쓸함이랄까, 남에게 말하기에는 아직 좁쌀만큼 남은 남성성이 멱살을 쥐고 흔드는 통에 애써 외면하고야 마는 감정들이 온통 수분처럼 몸과 정신을 채우는 세월을 지나는 중이다.

그는 오늘 아내와 함께 노원역 4번 출구로 나와 롯데백화점에 들렀다.
그 동안 아내에게 소홀했을 감정과 맞바꿀만한 백화점제 명품을 바라보며,
혹은 그 감정을 고스란히 표현해주는 아내에게 감사하며,
문득 백화점 전면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낯설게 느껴지는 중이다.

백화점을 나설 때면 언제나 헛헛함이 느껴지는데, 실제로 당이 떨어져 그런 것인지 아니면 학습 된 채우기인지 알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서 투썸플레이스 노원 문화의 거리점 문을 연다.
달달한 케익 한 조각에 커피 한 모금을 입에 머금어본다.
최근 아들 녀석 상견례 자리를 화제삼아 늘 그렇고 그런 대화를 나눈다.
이내 아내는 모를 것이라 믿으며 창가 도로를 스쳐 지나가는 젊은 여인네의 경쾌한 발걸음을 신중한 표정과 눈빛으로 관찰하기 시작한다.

댓글 26개

어르신께서 제일 바쁘신 듯 합니다.
주말에도쉬지도 않으시고..

그나저나, 30평 못해주시면
그러면 저..끝쪽에..
진짜 자그마한거..한 20평짜리
제 방이나 하나 꾸며 주세영~~

 * 건강도  챙기세요^^
그의 본가는 서울에 있고, 진주에서 건축업을 하고 있다.
보통 금요일 밤이면 끼니 챙기 듯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 본가로 향한다.
교통이 편리해졌다지만, 진주에서 서울까지 매번 고속버스를 타고 오가는 여정이 요즘들어 꽤나 마뜩잖다.
처음 진주에 발을 내디뎠을 때만 하더라도 주위 풍경이 생경하고, 서울에 비하자면 번잡함이 덜하여 마음이 편했던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1년, 2년 서울집을 떠나 홀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중년 남성이라면 통과 의례처럼 겪는 외로움과 쓸쓸함이랄까, 남에게 말하기에는 아직 좁쌀만큼 남은 남성성이 멱살을 쥐고 흔드는 통에 애써 외면하고야 마는 감정들이 온통 수분처럼 몸과 정신을 채우는 세월을 지나는 중이다.

그는 오늘 아내와 함께 노원역 4번 출구로 나와 롯데백화점에 들렀다.
그 동안 아내에게 소홀했을 감정과 맞바꿀만한 백화점제 명품을 바라보며,
혹은 그 감정을 고스란히 표현해주는 아내에게 감사하며,
문득 백화점 전면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낯설게 느껴지는 중이다.

백화점을 나설 때면 언제나 헛헛함이 느껴지는데, 실제로 당이 떨어져 그런 것인지 아니면 학습 된 채우기인지 알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서 투썸플레이스 노원 문화의 거리점 문을 연다.
달달한 케익 한 조각에 커피 한 모금을 입에 머금어본다.
최근 아들 녀석 상견례 자리를 화제삼아 늘 그렇고 그런 대화를 나눈다.
이내 아내는 모를 것이라 믿으며 창가 도로를 스쳐 지나가는 젊은 여인네의 경쾌한 발걸음을 신중한 표정과 눈빛으로 관찰하기 시작한다.
그런 경력이 20년을 넘어가면 현타가 오기 시작합니다.
지금의 저처럼…ㅠㅠ

돈은 벌어 뭐해? 이렇게 살아 뭐해?
더늦기전에 하고싶었던 여행이나하며살자~~~
근데 그게 잘될까? 등등….
  선생님? 저 선생님 글 기다리며 주차장에서 담배 3대째 태우다 모기사역하고 있습니다. 빈혈이 와서 올라갑니다. 특별한 밤 되세요.
술도 점잖게 드시고 취해도 점잖으시고 대체 술을 어떻게 마셔야 그리 점잖습니까?  참 이변없는 친구.
늦은 저녁을 배달이 아니라 나가서 사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이렇게나 행복한 일인지를 요즘 만끽하네요.
전체 189,490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 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