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

남자의 눈물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남자의 눈물 정보

남자의 눈물

본문

어제 저녁에 고등학교 친구를 만나 저녁 먹고 커피 마셨습니다.

여섯명 단짝 중 수의사 친구는 20년 전, 6달 된 딸을 두고 돌연사로 세상을 떠났죠.

날마다는 아니어도 일주일에도 몇번은 그 친구를 생각합니다.

그 아픔은 아직도 가슴 한 켠에 남아 매년 기일에는 납골당을 찾아 갑니다.

 

어제 만난 친구는 인생에서 가장 많이 울어 본 것이 두 번인데

두 번째가 수의사 친구 죽었을 때였다고 하더군요.

첫번째는 무엇이었냐고 물으니 88년 제 군 입대 때라고 하더군요.

강원도 춘천 102 보충대까지 따라와 나를 배웅하고,

혼자 돌아서며 흘렸을 친구의 모습을 생각하니 마음이 짠합니다.

 

말하지 않으면 알지 못하는 세상, 사랑도 그럴 지 모릅니다.

 

 

가입 13일째 작성한 게시물입니다.

추천2

댓글 1개

전체 183,515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