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넒은 길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가장 넒은 길 정보

가장 넒은 길

본문

 

양광모 시인의   가장 넓은 길

 

살다보면 길이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 

원망하지 말고 기다려라

 

눈에 덮였다고 길이 없어진 것이 아니요,

어둠에 묻혔다고 길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묵묵히 빗자루를 들고 눈을 치우다 보면

새벽과 함께 길이 나타날 것이다

 

가장 넒은 길은 언제나 내 마음속에 있다

 

추천
0

댓글 2개

시니컬한 감상평

한 밤 중에 빗자루를 들고 쓸어야 하는 현실의 비참함과 

그래도, 그 때 쓸어야 새벽에 일하러 나갈 수 있는 현실의 더 비참함을

마음으로 이겨내려고 하는 시인의 의지가 느껴지네요. 

전체 194,878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