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지도 않게 이 분의 이름이 떠올라 올려봅니다.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프로그램과 관련 없는 애매한 질문은 이곳을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생각지도 않게 이 분의 이름이 떠올라 올려봅니다. 정보

생각지도 않게 이 분의 이름이 떠올라 올려봅니다.

본문

 

 

 

 

조선건국 이례로 600년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번도 바꿔보지 못했고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들은 전부 죽음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패가망신했다.

 

600년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다 그거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져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짖밟고있어도 보란듯이 결국 고개를 숙이고 외면했어요 눈 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라도 먹고 살 수 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생애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눈치보며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간 우리의 정의롭고 혈기 넘치는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가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역시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가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600년의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오늘 새벽 개표 방송이 끝난 직후 옥상에 올라 담배 한 대를 꺼내 물고 멍을 때리다 생각지도 않게 이 분의 이름이 떠올라 올려봅니다. 

댓글 12개

정치 경제 안보를 디테일하게 들여다 봐도 노무현 대통령 시절의 모든 지표가 평균 이상의 결과가 나와 있음에도 여전히 말만 잘 했던 대통령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려 하는 현실이 안타깝더라고요.,
모나서 정 맞으신분이시죠.
이제 노무현 시대가 열리는데
그분께서 안계시네요. ㅠ_ㅠ
이 모습을 보셨으면 참 좋아하셨을텐데요.

성벽보다 높은 지역주의 앞에 홀홀단신으로 부산에서 몇번을 출마하시며 지역주의를 깨려고 노력하는 모습...

비록 민주주의가 비교적 꽤 발전한 상황이지만
민중이 정권을 이기는데 일조하셨다고 생각합니다.
그 가르침을 주고 가셨죠.

그분이 보고 싶네요.
한번도 못뵈었습니다.
그럴줄 알았으면 억지로 시간을 내어서라도 봉하마을 다녀올껄 그랬나봐요.
저는 고 노무현 대통령 죽음 직전에 상황에 다른 사람과 같이 냉소를 했던 사람이라 그게 참 마음에 걸립니다. 당시 노무현 대통령을 손가락질 했던 잣대로 이명박 박근혜를 비판한다면 지금 당장 목을 쳐야 했지 않나 싶기도 하구요.
링크지 문서 중 "광경....광경...."이라는 문장이 함축적이라 저와 같은 사람들에게는 순간 아주 많은 기억을 하게 하는 명문과 같이 느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치적 판단은 유보하더라도 노무현 정부 시절의 경제 지표만 보아도 역대급이었죠. 영웅을 만들자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그렇게 "말"(만) 잘 하는 대통령은 아니었다는 것이죠.
한 개인의 야망이 거대하고 원대해지면 국가와 민족의 공통된 이상과 같은 야망을 품게 되어 선구자의 길을 가는 것인지 그 분이 그러했다 생각되네요.
전체 170,848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진행중 포인트경매

  1. 휴대용 선풍기 아이리버 BF-C26

    참여151 회 시작18.06.18 10:32 종료18.06.23 10:32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1길 14, 6층 624호 (역삼동, 삼일프라자)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