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건 라면 5개"‥멈춰버린 긴급 복지 > 정치/경제/사회

정치/경제/사회

가장 마지막에 업데이트 된 댓글의 글 부터 노출됩니다.

"남은 건 라면 5개"‥멈춰버린 긴급 복지 정보

"남은 건 라면 5개"‥멈춰버린 긴급 복지

본문

2900516648_1668178117.9207.jpg

 

지난 9월, 정부는 각종 복지서비스들을 하나로 통합한, 이른바 차세대 복지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행정지원을 더 빠르게, 더 효율적으로 하겠다는 거였는데, 벌써 석 달째 먹통입니다. 

큰일인 게, 당장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가야 할 긴급복지 생계지원금까지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남은 건 라면 다섯 개. 

통장엔 7천255원. 

8개월 아들을 홀로 키우며 주로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습니다. 

[미혼모 A씨] 
"주위에 도와줄 가족도 없고 봐줄 사람도 없어요. 제가 일을 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라면 먹고‥" 

긴급복지생계지원금도 끊기고, 생계급여와 주거급여를 신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습니다. 

[미혼모 A씨] 
"(구청에서) '차세대 전산'이라는 걸 새로 개편을 했는데 그것 때문에 지연이 되고 있다고 하는 거예요. 도대체 언제까지 기다려야 되냐고 물어보니까 어쩔 수 없다고 그냥 기다려야 된다고‥"

 

 


[미혼모 B씨] 
"절망적이었어요 사실. 또 이제 한 달을 어떻게 살아야 되지. 이 아기가 무슨 죄가 있다고. 얘가 굶게 될까봐 그게 좀 가장 두려웠어요." 

어느새 다가온 겨울 앞에 막막하기만 합니다. 

[미혼모 B씨] 
"제일 걱정되는 거는 이제 난방을 해야 되잖아요. 솔직한 마음으로 정말 간절하다는 말이 제일 맞는 것 같아요." 

차세대 복지시스템 오류 석 달째, 시간이 가면서 피해도 늘 거란 지적입니다.

 

 

'약자 복지'를 내세우며 정부가 추진해온 시스템에 오히려 사회 복지망이 멈춰버렸습니다.

 

 

 

----

 

윤석열이 약자를 대하는 태도는 항상 똑같군요.

자신과 측근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기위해 청년과 노인복지 축소하고 약자들을 먼저 굶기고 빼앗는 윤석열 정부의 모습은 6개월째 계속되네요.

 

사회를 좀먹는 윤석열

 

 

 

공감
0

댓글 0개

전체 1,099 |RSS
정치/경제/사회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 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