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로봇개’ 사업, 고액후원자 실소유 업체가 따냈다 > 정치/경제/사회

정치/경제/사회

가장 마지막에 업데이트 된 댓글의 글 부터 노출됩니다.

대통령실 ‘로봇개’ 사업, 고액후원자 실소유 업체가 따냈다 정보

대통령실 ‘로봇개’ 사업, 고액후원자 실소유 업체가 따냈다

본문

2900516651_1669170949.8579.jpg

 

고액의 후원금을 낸 인물이 실소유한 업체가 서울 용산 대통령실 경호 로봇(로봇개) 사업을 수의계약으로 따낸 것으로 확인

 

김건희 여사 명의로 대통령 취임식에 부부가 함께 초청받기도

 

이 업체는 경호용 로봇개를 생산한 미국 ㄱ사의 한국법인과 지난 5월 총판 계약을 맺었는데, 4개월 만에 대통령실과의 수의계약이 성사

 

지난해 7월 당시 대선 후보였던 윤 대통령에게 후원금 1천만원을 냈다. 윤 대통령의 후원자 2만1279명 가운데 법정 최고 한도인 1천만원을 낸 사람은 50명뿐이다.

 

 

 

 

 

 

공감
2

댓글 4개

명백히 증거가 있고 죄가 성립됨에도 불구하고 검찰권력과 가까우면 무죄.
검찰권력에 휘둘리는 대한민국이 부끄럽다.
전체 1,099 |RSS
정치/경제/사회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 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