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중지추(囊中之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낭중지추(囊中之錐) 정보

낭중지추(囊中之錐)

본문

"낭중지추(囊中之錐)"


흔히 "낭중지추(囊中之錐)"라는 의미를 말하다 보면 "군계일학(群鷄一鶴)"과 동의어 쯤으로 접근하게 되는데 오너의 역활이 절대적인 한국사회에서 조직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저에게는 그 뜻이 달리 다가 오더군요.

 

자신이 아무리 빼어난 인재여서 아무리 감추려 해도 돋보이는 존재라 해도 주머니 속의 송곳은 아무 때나 삐져나와서는 안 되는 일인 겁니다. 오너나 직장 상사의 허락 없이 불쑥! 하며 삐져나오는 송곳은 조직사회에서 필요가 없는 것이죠. 이게 아마 한국사회에서만 국한된 일은 아닐 겁니다.

 

사안이 너무나 예민하고 국소적이어서 오너나 상사조차도 정확히 급소를 짚어 내어 파내지 못 할 그런 일에 대한 고민이 절차적 지시가 되어져 내려지는 그 때, 그 때가 비로써 빼어난 자신을 들어 낼 기회인겁니다. 그 일을 정확히 해낸 자만이 오너나 상사의 주머니 속에 나와 그의 오른 손에 쥐여지게 되는 것이고 오른 손에 쥐어진 채 소중하게 뒤로 감춰지는 것이죠.

 

어제 빼어남이 경솔함이 되어져 일을 크게 망친 아끼는 후배 사원에게 해주려 했던 말인데 빼어남이 지나쳤는지 결국 자진 이탈을 해버렸네요.

 

어리석고 너무나도 모지리였던 젊은 시절의 제 모습 같아 안타까워서 넋두리 겸 적어봅니다.

 

가는 사람은 잡지 않았고 있는 사람은 놓치지 않는 사람이라 방생~!

 

추천5

댓글 13개

무대위로 올라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대던 시기가 다 들 있었지않나요?^^;; 호기로만 뛰어 오르면 대부분 추태로 끝날 때가 많죠. 차근차근 자기 순서 기다리다가 사회자 소개 후 의외의 멋진 무대를 보여줄때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반성을 해도 모자를 판에 사표를 던지니....

젊은 시절 제가 그랬거든요. 온통 분노에 사로잡혀 현실을 현실로 받아드리지 못 하고 화를 낼 아무 이유도 없이 남을 원망하고....

기회를 주고 싶어도 아이 자체가 분노로 가득 차있는 상태라 아무래도 사표수리 절차로 가기 쉽겠더라고요.
지금도 그런면이 불쑥그림을 느끼니...
아직 패기가 남았나??? 하는 위로 아닌 위로를 할때가 더러 있습니다.
허~~~
패기 가득할 나이고 이깟 직장쯤은 충분하게 다시 구할 인재라 그럴만도 했다 생각은 하는데 왜 나이가 들어 감에 경험에서 나오는 성격상의 결함 같은 것이 보이더라구요. 다들 그러면서 나이를 먹겠지만 경험히지 않아도 좋을 그런 일이었네요.
그 사람이 진정 주머니속의 송곳이었나요?
아니면..
스스로 송곳인척 하는것인가요?
그 송곳은 다른 사람이 알아볼때..
아니 인정할 때 송곳이 되는것이지요.
스스로 나는 송곳입니다. 하는것은
군계일학이나 낭중지추와는 거리가 있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름있는 공대를 나와 연구소에 다년간 근무하고 거기에 좋은 체구까지 갖고 있으니 우리 같은 중소기업에서는 탐이 날만한 인물이고 업계가 공통으로 참여해야하는 견적 전 설명회에서 공공연하게 스카웃 제의가 많았던 인물이라 그런 표현을 썻고, 15건 정도의 계약으로 140억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중소기업이라 계약건 하나하나가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죠.

인물에 대한 평가라는 것은 늘 상대적이고 주괸이 많이 개입되는 지라 우리 해피아이님 입장에서는 주머니속에 돌 쯤인 인물이기도 할겁니다.
함께 할 수 없는 분이었다면 잘 하신 것 아닌가요?
정말 재능이 뛰어나다면 상사까지도 흡수했을 것 같습니다.
부족한 인간입니다. ~~
전혀 그렇치가 않죠. 저는 제 포지션이 확실해서 대체불가하나 어찌보면 불필요하고 ㅎㅎㅎㅎ

이 직장 길어야 5년 짧으면 2년 보고 들어 왔네요. 대표와도 늘 그렇게 농이 오가구요.

요즘 48세의 직장인은 언제 짤려도 전혀 이상하지가 않죠.ㅎㅎㅎ
전체 176,853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1길 14, 6층 624호 (역삼동, 삼일프라자)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