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 박노해가 나타났습니다.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꼬마 박노해가 나타났습니다. 정보

꼬마 박노해가 나타났습니다.

본문

초등 6년이 지은 시라는데요....

어떻게 이런 시를 쓸 수 있는지................................................................................................................................

 

982268670_1560880759.7352.jpg

추천4

댓글 7개

새벽 3시 쯤 보았을 때는 그냥 읽었는데요.
자고 일어나니 다르게 보여요.

초등학교 6학년 굉장히 빠릅니다?
장차 정치인이 될 가능성도 풍족해 보이고요.
하지만 극단으로 가는 모습이 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느껴져요.
똑똑한 친구이면서 안타까움도 느껴집니다.
이거 초등학생이 쓴 것은 바른가요?
세상 풍파에 찌든 것 같은 느낌이라서요. ㅠㅠ
초등학교 6학년이 맞다면 컸을 때 어떤 모습일지 두렵기도 합니다.
이런 사고로 세상을 본다면 극과 극의 모습을 지닐 것 같아서요.
저도 의심스러운데요... 신문에까지 난 것이네요... 신문 역시 논란이라고 하지만요
기사입니다.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97085
초등생 아이마저 수저론을 언급하는 현실

저는 가능하다고는 봅니다. 요즘 아이들 굉장히 빠르고
상당히 논리적이며 지적이거든요. 가능은 합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프사가 익숙도 하고 좀 뭐랄까 더 믿음직스럽다? 그런느낌이에요.. 노란잠바에 안경쓰신것은 왠지..... 간......... 자유총연맹 간부같은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시는 무언가 기대도 주죠??? 불안과 함께... 안타까움과....
전체 177,605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진행중 포인트경매

  1. 그누보드5 다단계 메뉴 솔루션

    참여20 회 시작19.11.09 20:50 종료19.11.16 20:50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1길 14, 6층 624호 (역삼동, 삼일프라자)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