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놈을 설득할 방법은 없을까요? > 출산육아

출산육아

이놈을 설득할 방법은 없을까요? 정보

이놈을 설득할 방법은 없을까요?

본문

똥고집에 제 뜻대로 안 되면 대성통곡을 했습니다.

왜 내 뜻대로 안 되냐고 세상에 하소연한 것임에도

아빠는 저를 이상한 놈 취급하셨어요.

 

'이놈은 타고 태어나기를 더럽게 타고 태어났다.'

 

저도 이제는 세상 속에서 같이 사는 길을 배우고 있습니다.

타고난 급한 성격은 어쩔 수 없는데요.

이놈의 세상에 나와 28개월 살아보니 귀가 뚫리더군요.

말귀란 놈이 통하고 있습니다.

 

기다려!

 

답답하지만 발광을 해도 안 먹히더군요.

그래서 요즘은 기다립니다.

 

이제는 뒤집기 놀이는 안 하고요.

뜻대로 안 되거나 타고난 성격이 급한 제가 적응이 안 될 때

저도 작전을 바꿨습니다.

 

대성통곡 대신

 

누구든 앞에 있는 존재를 이빨로 물어 버립니다.

씹히는 맛이 있다고나 할까요?

꼭 이불 위에서만 소변을 봅니다.

엄청 시원합니다!

 

제 나이는 대한민국 기준 4세이고요.

개월 수는 29개월 들어갔습니다.

..............................

 

우리 집 막내가 지금 이 모양인데요.

이놈을 설득할 방법은 없을까요?

 

공감0

댓글 7개

한참 그럴 때 아니겠습니까? 하하.
근데 버릇은 이제 슬슬 잡아야하는걸로 압니다. 세살 버릇이 죽을 때까지 가지 않겠습니까? 허허..
아, 맞네요! 세 살 버릇 이건 꼭 염두에 두겠습니다.
깜박할 뻔했어요. ㅠㅠ 대형사고 낼 뻔했네요. ㅡㅡ.
이제는 어쩔 수 없지요. 함께 살아야 할 놈이니 통제해야겠어요! ^^
지금 막 제 형이 노는 것을 강제로 빼앗아
튀는 놈을 잡아 혼냈습니다. "너 계속 이럴 거니?"
아주 악을 쓰면서 제 고집대로만 하려 해서요.
이대로 둘 수는 없으니 당분간 혼내야 할 것 같아요. ㅠㅠ
귀에 인이 박히도록 했던 말 또 하고 또 하고 또 하면 언젠가 먹히는 날이 오는 걸까요.... 저도 상황은 다르지만 죽어라 고쳐지지 않는게 있어서 답답합니다;;
전체 1,080 |RSS
출산육아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진행중 포인트경매

  1. 그누보드/영카트 채팅솔루션

    참여31 회 시작18.12.11 09:03 종료18.12.16 09:03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1길 14, 6층 624호 (역삼동, 삼일프라자)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