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

"한 여인이 잘 모르는 남자를 험담했어요"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한 여인이 잘 모르는 남자를 험담했어요" 정보

"한 여인이 잘 모르는 남자를 험담했어요"

본문

 

 

바로 그것이 험담이라고 합니다.. @@

추천2

댓글 5개

베게 깃털 서양이 이렇게 복잡한줄을 미처 몰랐어요
그냥 우유 한컵 따라서 엎질러 보거나
바게쓰에 물 담아서 찌끄러 보거나 그러면 될것을 갖다가
지붕에 올라가게 하고 찌르게 하고 좀체

에라이 신부야 너 짝퉁이지?
저도 어디선가 최근에 들은 내용같네요... 제 입도 종종 험할 때가 있어 찔립니다... 다 주워담지 못할 말과 못난 마음...
전체 183,493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진행중 포인트경매

  1. 참여6 회 시작21.01.19 10:50 종료21.01.24 10:50
  2. 참여53 회 시작21.01.16 18:00 종료21.01.23 18:00
  3. 참여24 회 시작21.01.16 12:00 종료21.01.23 12:00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