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지하철에서는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예전 지하철에서는 정보

예전 지하철에서는

본문

생각해보면 책을 읽거나

신문 무가지 같은 그런 것들을 읽고

위 선반(?)에 올려놓은 걸

다른 사람이 날쌔게 집어채 읽는 모습이

흔했는데

 

지금 눈 앞에 40-50명은 모두 폰이군요.

저조차도

 

 

예전에 빌 게이츠가 생각의 속도에서

다가올 10년의 변화가 지난 50년보다

빠를 것이다라고 했던 게

무색하게 느껴질만큼

 

 

 

 

낯선 풍경이네요.

 

얼른 들어가 발 닦고 잠이나 자야겠습니다.

추천
4

댓글 9개

83년도에 스타워즈 보면서 정말 저런 세상이 올까 했지만...92년도부터 서서히 뉴스꺼리로 나오더라구요. 곧 저세상 사람들도 불러 올 날이 오겠죠. 에궁/.
일본은 전차안에서 요즘도 주로 경마예상지나 만화책을 많이들봅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젊은이들도 많지만요~
저는 아직도 지하철에서 신문 보는데, 항상 저 밖에 없더군요.
그리고 다 보고 꼭 선반에 올려 둡니다.
또 다른 나같은 분을 위해...ㅋ
전체 187,146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진행중 포인트경매

  1. 참여22 회 시작21.11.30 16:15 종료21.12.07 16:15
  2. 참여24 회 시작21.11.30 15:56 종료21.12.02 15:56
(주)에스아이알소프트 / 대표:홍석명 /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 E-Mail: 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 217-81-3634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김민섭(minsup@sir.kr)
© SIR SOFT